대전일보 로고

靑 "北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 정확한 뜻 파악 중"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7:52:46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맥스선더 훈련 판문점선언 위반 주장엔 "의견 다를 수 있어, 논의 필요"

북한으로부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받은 청와대는 북 측의 정확한 의중파악에 주력하며 신중한 분위기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이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히자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관련 부처와 신속히 대응책을 논의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등 관련부와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며 "우선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공중훈련 '맥스 선더(Max Thunder)'를 판문점 선언 정신 위반으로 규정하면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일정은 변동이 없나'라는 질문에 "관련 부처에서 그렇게 파악하고 있다면, 청와대에서 보는 것도 다르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북한이 비난한 한미 공군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 일정이나 규모에 변동이 생길 수 있느냐는 질문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핫라인 통화를 통한 검토 가능성'에 대해서도 "현재로선 계획이 없거나,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에서 맥스선더 훈련을 판문점선언에 위배된다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선 "판문점 선언에서는 원론적이고 원칙적 얘기를 한 것이고, 구체적으로 판문점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상호 신뢰에 기반해 (판문점선언에 담긴) 군사적 긴장완화의 구체적 방법을 얘기해 보려고 장성급 회담이나 장관급 회담을 추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또 다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다만,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