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문재인 대통령,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진두지휘

2017-12-03기사 편집 2017-12-03 14:50:18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휴일 새벽 발생한 인천 영흥도 앞바다 낚싯배 전복 사고에 대한 상황파악과 구조작업을 진두지휘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새벽 6시 9분 인천해경에 사고신고가 접수된 지 52분 만인 오전 7시 1분 청와대 위기관리비서관으로부터 1차 보고를 받았다.

오전 6시 42분 인천해경 영흥파출소 소속 경비정이 최초로 현장에 도착한 것을 감안하면 19분 만에 대통령에게까지 상황이 전달된 것이다.

첫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해경 현장 지휘관의 지휘 하에 해경, 해군, 현장에 도착한 어선이 합심해 구조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고,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에 도작하기 전 2회의 전화보고와 1회의 서면보고를 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오전 9시 25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으로부터 추가 보고를 받고, 해경·행안부·세종상황실 등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세 보고를 받은 뒤 관련 지시를 내렸다.

우선 문 대통령은 "현장의 모든 전력은 해경 현장지휘관을 중심으로 실종인원에 대한 구조작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의식불명의 인원에 대해 적시에 필요한 모든 의료조치가 취하도록 할 것과 현장에 선박 및 헬 등 많은 전력이 모여있는데 구조 간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할 것을 주문했다. 또 신원이 파악된 희생자 가족에게 빨리 연락을 취하고 심리적 안정 지원과 기타 필요한 지원사항을 확인해 조치할 것과 필요 시 관계 장관회의 개최를 행안부 장관이 판단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현장 구조작전과 관련해 국민이 한치의 의구심이 들지 않도록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 언론에 공개해 추측성 보도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김부겸 행안부 장관에게 "현재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그래도 정부가 추가로 지원할 것이 있으면 현장에 가서 상황을 파악하고 건의하라"고 지시했고,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에게는 "실종자 3명이 선상 내에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해상표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항공기·헬기 등을 총동원해 광역항공수색을 철저히 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사고 선박은 이날 오전 6시 출항해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336t급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