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7:49

현안 동력이냐 제동이냐…권선택 대전시장 판결에 쏠린눈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2:14:0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법 최종선고…지역 경제계 영향 예의주시

지역경제계가 오늘 판가름나는 권선택 대전시장의 대법원 선고 결과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각종 지역경제현안사업에 자칫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반면 3년 여간 이어진 족쇄를 풀게 될 경우 그 동안 정체됐던 현안이나 신 사업들이 추진 동력을 얻게 될 것이라는 시각도 상존하고 있다.

13일 대전시,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현재 시는 월평공원 개발,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사업,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 사이언스콤플렉스 등 각종 굵직한 경제현안사업들을 추진 중이다. 시민, 정부 등 대·내외적인 협의가 절실한 사안들로 단체장의 결단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에 놓여 있다.

월평공원 개발 민간특례사업은 지난 달 26일 3차례의 찬·반 논쟁 끝에 조건부 가결됐지만 시민단체의 반발은 여전한 상황이다. 월평공원 개발은 지난 5월, 7월에 각각 환경단체, 인근 주민 등의 강력한 반발에 2차례 결정이 보류된 바 있다.

연내 분양이 전망됐던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3블록 조성사업도 미뤄졌다. 갑천친수구역사업은 지난 8월 환경부의 환경보전방안 보완요구를 받았지만 여전히 사업절차가 마무리되지 못하면서 시는 내년 3-4월 중 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순항 중인 엑스포재창조사업의 핵심인 사이언스콤플렉스 건립도 타격을 미칠 수 있다. 시는 내달 19일 기공식을 열 예정이지만 아직 도시계획, 건축, 교통 등 통합심의가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달 말 추진되는 심의 결과 시기에 따라 사업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6월 비전 선포식을 가진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 계획도 초기단계에 이르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행정력이 요구되고 있다.

지역 경제계는 선고결과에 대한 다양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역의 한 경제계 관계자는 "현재 대전지역에 펼쳐진 각종 사업들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이를 가름할 시의 행정력이 절실한데 단체장이 부재할 경우 권시장이 역점을 뒀던 사업들이 좌초될 수 있다"며 "각종 현안사업들이 제동에 걸리면 시민들의 반감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내놨다.

또 다른 경제계 관계자는 "지금 대전에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관련 정책사업을 비롯해 도시공원 조성사업 등 풀어가야 할 현안사업들이 산적해 있는 상황"이라며 "권시장이 무죄취지 파기환송이 될 경우, 현재 수면 위로 오른 각종 현안사업들이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