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기자수첩] 파국

2017-09-26기사 편집 2017-09-26 17:17:14

대전일보 >오피니언 > 대일칼럼 > 기자수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지난 25일부터 내포신도시에 공급되는 열이 20도 낮아졌다. 기존 100도에서 80도 수준으로 낮아진 것이다.

내포신도시 열공급 사업자인 내포그린에너지는 이 조치를 사업 정상화 시점까지 계속해서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초 내포그린에너지가 추진한 고형폐기물연료(SRF) 열병합발전소 설립을 두고 주민들의 반대가 여전해 사업 강행에 차질이 빚어진 탓이다.

이번 조치는 열 공급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본격적인 겨울철이 오기 전 시행할 수 있는 나름의 고육지책이라고 이들은 주장했다.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상태에서 열을 20도라도 낮춰 연료값이라도 줄이겠다는 것이다.

사실 내포그린에너지가 열 공급을 비롯한 무언가의 '조치'를 취한다는 것은 이미 예정된 수순이었다.

내포그린에너지는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지기 시작한 때부터 발전소 연료를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하는 것이 어렵다는 뜻을 밝혀왔다. LNG를 사용할 경우 수익성이 낮아 적자가 계속해서 발생할 뿐 아니라, 충남도의 도시계획에도 SRF를 사용하는 것으로 신도시 열 공급을 추진한다고 명시돼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발전소에 SRF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자금 조달이 불가능해지고, 결국은 신도시 내 열공급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반면 주민들은 SRF의 영향이 완벽하게 검증되지 않아 환경 오염에 대한 우려를 여전히 지우지 못하는 실정이다. 양측 모두 옳은 주장을 하고 있는 만큼, 타협점을 만들어 내기 여러운 형국이 됐다.

접점을 찾지 못하는 사이 불은 이미 타오르기 시작했다. 도가 이 상황을 중재할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사이에 이미 열 공급 중단이 시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매듭지어지지 못한 채 이 상황이 지속될 경우 피해는 주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도 역시 산업통상자원부와 접촉하며 해법 마련에 부심하고 있지만 뾰족한 수는 만들어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혹자는 이를 두고 "파국으로 가야 이 상황이 끝날 것 같다"고 우려한다. 혹한기 열 공급이 중단되는 것과 같은 최악의 사태를 맞아야만 타협점이 찾아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때문에 도를 비롯한 사업자, 주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결국 대화다. 접점 없는 평행선을 그려서는 모두가 말하는 최적의 결과를 도출할 수 없다.

물론 모두가 원하는 결론이 나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다만 파국이라는 사태와 직면하지 않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대화가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충남취재본부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