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00:00

사상 첫 해외 원조용 쌀 750t 뱃길에 오른다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11:2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상 처음으로 해외원조용으로 나갈 우리 쌀을 포장에 담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제공
우리 쌀이 사상 최초로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한·중·일 및 아세안의 역내 쌀 비축기구인 애프터(APTERR)를 통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 쌀 750t이 해외원조용으로 나간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19일 광양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선적 기념식을 가질 예정이다.

선적 기념식에는 쌀 농업인을 대표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및 대한곡물협회 등 주요 관련단체 대표를 비롯해 원조와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유관기관 기관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에 지원되는 쌀은 캄보디아 250t, 미얀마 500t 등 총 750t이다. 18-20일 광양항을 출항해 이달 말이나 내달 중순쯤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항구 및 미얀마 양곤 항구에 도착, 애프터 사무국을 통해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원조되는 쌀은 캄보디아·미얀마 등 수원국 현지에 1년간 보관될 예정이며, 보관기간 중 비상상황 발생 시 재해구호용이나 빈곤퇴치용으로 캄보디아 및 미얀마 국민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번 원조가 비록 소규모로 이뤄지지만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하는 나라로 발돋움한 우리나라가 해외에 쌀 원조를 개시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앞으로 쌀 지원을 매개로 수원국들과의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해외 원조 확대를 통해 국내 쌀 수급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애프터 무상원조사업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중인 식량원조협약(FAC) 가입을 완료하는 대로 내년부터 식량원조협약에 따른 대규모 쌀 현물원조(연간 460억 원 규모)도 실시할 계획이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