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0 00:00

왓슨 도입한 건양대병원, 암 진료 풍경 변화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5:56:46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왓슨 다학제 암진료 모습.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직장인 A씨는 최근 건양대병원에서 폐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말에 치료를 보류한 채 진료기록을 가지고 서울의 한 대형병원을 찾았다.

이후 A씨는 건양대병원에 인공지능 암 치료 시스템인 '왓슨'이 도입됐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발걸음을 돌렸다. A씨는 현재 왓슨 다학제 암 진료를 받기 위해 예약을 한 상태이다.

중부권 최초로 왓슨을 도입, 지난달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는 건양대병원의 암과 관련된 진료 풍경이 변화하고 있다.

18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유방암 환자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29명의 암환자를 대상으로 왓슨 다학제 진료를 시행했다.

암 종류로는 유방암, 대장암, 위암, 자궁암, 폐암 등 5가지였다. 하지만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혈액종양내과, 호흡기내과 등 30명이 넘는 의사가 진료에 투입됐다.

여러 분야 전문의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자와 함께 최상의 진단 및 치료계획을 결정하는 다학제 진료는 기존부터 시행된 진료방법이지만 왓슨시스템이 추가되고 환자에게 직접 설명하는 형태로 변화했다.

왓슨 다학제 진료를 받은 대부분의 환자들은 진료에 만족을 표시한 것은 물론 다학제 암 진료팀과 왓슨이 제시한 치료법에 대해 모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대성 암센터 원장은 "의료진과 환자가 서로 소통하고 치료법을 찾는 다학제 진료의 틀이 갖춰지고, 최신 국제표준 치료가 이뤄진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