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황교안 권한대행 소래포구 화재현장 방문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25:3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 피해 및 수습상황 점검, 유사사고 재발 방지 당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20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을 방문해 피해 및 수습상황을 점검했다.

황 권한대행은 "상인들의 삶의 터전인 시장에서 많은 재산 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상인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민안전처, 행정자치부,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에 인천시와 긴밀히 협조해 화재로 인한 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과 화재로 인해 상인들의 생계가 우려되는 만큼,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인천시와 지자체에도 상인들이 안정을 되찾고 생업에 복귀할 때까지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황 권한대행은 특히 화재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법령 등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엄정히 조치해 줄 것을 경찰청에 지시한데 이어 "안전처 등 관계부처에 대해서는 상인들과 인근 주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화재발생 원인, 피해 및 복구 상황 등 관련 정보를 소상하고 신속하게 알려줄 것"을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최근 재래시장에서 크고 작은 화재로 인해 재산피해를 입는 사고가 반복 발생하고 있다"면서 "안전처와 중기청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전통시장에 대한 근본적인 화재 예방 대책을 마련해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