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서해선 - 경부고속선 연결 급물살

2021-10-25 기사
편집 2021-10-25 17:13:4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토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연내 시작
2028년 완공땐 서울-홍성 40분대 가능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남-서울을 고속철로 직결해 40분대 주파할 수 있는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 구축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정부 사전타당성조사(사타)에 선정된 초기단계로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정부가 연내 사타 돌입을 공식화했다는 점에서 속도감 있게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 완공 예정인 서해선 복선전철(충남 홍성-경기 송산 90㎞)과 경부고속철도(KTX)가 직결되면 충남 서해안 지역과 서울·수도권이 1시간 생활권으로 묶인다. 100년 철도역사에서 획기적인 접근성 개선으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면서 '충남 혁신도시' 완성도 촉진할 것이란 기대감이 부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연내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전타당성조사는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사업의 본격 착수에 앞서 경제성 분석 등 타당성을 검토해 추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사전절차다. 이날 국토부는 총 8개의 사타 대상 사업을 발표하면서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의 사타 용역을 올해 안에 발주하겠다고 했다. 정부가 대규모 국가예산을 수반하는 토목공사와 관련해선 대체로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사업의 당위성이 인정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충남의 염원이기도 하지만 국가적으로도 사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정부가 강한 추진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 사업은 경기 화성 향남에서 평택 청북까지 7.1㎞ 구간을 잇는 게 골자다. 사업비는 5491억원으로 추산된다. 앞서 2015년 착공해 70%대 공정률을 보이는 서해선 복선전철과 서울-부산을 왕복하는 경부고속철도를 연결하는 것이다. 계획대로 2028년 완공된다면 충남도청사를 품고 있는 홍성(내포신도시)과 서울을 45분에 오갈 수 있다. 기존 장항선을 이용할 때 2시간이 소요되므로 1시간 15분 단축되는 셈이다. 장항선 개통(1932년) 94년 만에 충남과 서울·수도권간 물리적 거리를 1시간 내로 줄이는 철도역사의 변곡점이란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충남 서천에서 서울까지 '서해안 고속철도망'을 완성한다는 의미도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우리도의 계산으로는 45분, 국토부 계산으로 48분이면 서울과 홍성을 오갈 수 있다"며 "국내 철도역사에서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