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에서 가장 오래된 사찬읍지 '호산록' 세상 밖으로

2021-09-26 기사
편집 2021-09-26 13:10:17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청주한씨 한여현의 후손 한상기씨가 소장해 오던 유물 1건 2점을 전달받앗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청주한씨 한여현의 후손 한상기씨가 소장한 유물 1건 2점을 전달받았다.

이번에 기탁된 유물은 충청도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읍지인 '호산록(湖山錄)' 2점이다. 호산록은 1990년대 학계에 알려져 연구와 번역이 되었다. 최근 한글세대를 위해 서산문화원에서 재번역을 진행하고 있다.

호산록은 임진왜란 때 활약한 의병장 고경명(高敬命)이 1582년 서산 군수로 부임했을 때 지역의 사정에 밝은 사족 한경춘(韓慶春)·한여현(韓汝賢)에게 읍지 저술을 제안하여 편찬된 사찬읍지이다. 즉 민간이 주도하여 만든 지역의 역사기록물이다. 편찬하는 과정에 고경명이 군수직에서 교체되고, 임진왜란으로 인해 완성되지 못하다가 1619년(광해군 11)에 이르러서 완성됐다.

호산록은 2권 2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45항목의 다양한 주제로 당시 서산지역 사회상을 상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충청도 지역에서 편찬된 읍지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임진왜란을 겪은 뒤 지역사의 모습이 충실하게 담겨 있어 매우 중요한 가치를 가진다.

조한필 충남역사문화연구 원장은 "선대의 소중한 유물을 맡겨주신 소장자분에게 감사하며, 충청도 지역 최고의 읍지인 『호산록』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보존처리, 그리고 충청남도 문화재 지정신청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