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피투성이 40대 男, 숨진 30대와 사장·종업원 관계

2021-09-15 기사
편집 2021-09-15 14:59:24
 박하늘 기자
 ynwa2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경찰로고

[아산]아산의 한 초등학교에 피투성이가 된 채 들어와 도움을 청했던 40대 남성과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남성이 음식점 사장과 종업원 관계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아산경찰서의 조사 결과 지난 13일 아산의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남성 A씨와 피투성이가 된 채 초교로 난입한 40대 남성 B씨는 각각 식당의 사장과 종업원 관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B씨가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며 아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교실에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교실에서는 담임교사와 학생 10여 명이 수업을 하고 있었다. 담임교사는 학생들을 별도의 교실로 대피시켰다.

B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학교 인근을 탐문하던 중 야산에서 흉기에 찔린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현재 B씨는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탐문수사에 나섰으며 B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박하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nwa21@daejonilbo.com  박하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