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홍성서 30대 공무원 화이자 2차 백신 맞은 후 사흘만에 숨져

2021-09-13 기사
편집 2021-09-13 21:12:43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는 30대 공무원이 사흘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원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13일 충남도와 홍성군에 따르면 A공무원은 지난 9일 화이자 2차 접종을 받은 뒤 이상 반응을 보여 다음날 자택에서 휴식을 취했다. 평소 기저질환이 없던 A씨는 11일 대전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12일 오후 11시 40분경 사망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 사망과 백신의 인과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홍성군보건소는 최근 지역 한 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은 20명이 유통기한이 넘은 백신을 맞은 것으로 확인, 이들에 대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