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집값 급등에 청약광풍..무주택 서민 어디로

2021-08-22 기사
편집 2021-08-22 18:29:5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록적인 주택 매매·전세가 상승과 실수요·투기가 한데 뒤엉키는 '불장'이 계속되면서 무주택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계획이 뒤틀리고 있다. 집값이 더 오를 것이란 기대감은 청약광풍으로, 불안감은 영끌로 이어져 무주택자들은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다. 최근 GS건설이 세종 산울동(행복도시 6-3생활권 L1블록)에서 분양한 '세종 자이 더 시티' 아파트 분양은 청약광풍의 단면을 보여준다. 1106가구 모집에 전국에서 22만 842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199.7대 1에 이르는 경이로운 평균경쟁률을 달성했다. 당첨만 되면 실거주하지 않으면서도 분양가상한제 규제로 낮아진 분양가와 주변 시세 간 수억 원대 차익을 누릴 수 있을 것이란 불로소득 기대심리 때문이란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올해 대전에서 분양한 한신더휴 리저브, 대덕브라운스톤, 해모로 더 센트라, 목동모아엘가그랑데 등 크고 작은 아파트단지들도 만성적인 주택공급 가뭄 속에 모두 수십대 1의 경쟁률을 올리며 1순위 마감했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지역에 따라 선호도가 갈리는 곳에서도 청약수요가 많이 몰렸다"며 "집값이 너무 오르니 어디라도 잡아두고 보자는 수요가 적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 등 여파로 풍부해진 시중 유동자금과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오르고 매물은 사라지고 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한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지난해 8월부터 올 7월까지 1년 동안 대전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12.08% 상승했다. 같은 기간 2억 963만 원이던 아파트 평균전세가는 2억 5678만 원으로 4715만 원(22.49%) 뛰었다. 세종의 아파트 전세가 상승률은 22.29%로 전국 최고다. 1년 전 평균전세가격은 1억 9952만 원으로 2억 원이 채 되지 않았으나 올 7월 현재 2억 7467만 원으로 37.67%(7515만 원) 폭등했다.

무주택 서민들은 매매·전세가 급등과 매물잠김, 문턱 높은 청약시장에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대전 한 중견기업에 다니는 김 모(45) 씨는 "2억 6000만 원 전세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집주인이 4억 원으로 올려달라고 해 계약을 연장해야 할지 고민중"이라며 "집값은 올라도 너무 올랐고 청약점수는 당첨권에서 멀고 잘 살던 전셋집마저 쫓겨날 판"이라고 했다. 이어 "나름 적지 않은 연봉으로 성실히 돈을 모으면 언젠가 내집 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믿고 살아왔지만 갈수록 그 믿음이 깨지는 것 같다"고 한탄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