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유성 '장대 첨단산단' 조성 청신호

2021-08-04 기사
편집 2021-08-04 17:51:07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센서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 가능성
이달 중순 결과 발표 총사업비 규모 관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5340억 원 규모의 '시장선도 한국주도형 K-센서'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정부의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조사 결과가 조만간 공식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통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부의 예타 조사 통과가 확정될 경우, 대전 유성구 장대동에 추진 중인 대전시의 첨단센서산업 육성을 위한 1400억 원 규모의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달 중순쯤 한국주도형 K-센서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예타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앙정치권 등 확인 결과 아직 정부가 공식 입장 발표는 하지 않았지만 정부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주도형 K-센서기술개발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전시, 경남도 등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해당사업은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예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예타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 등에서 통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총사업비 부분은 일부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장선도 한국주도형 K-센서 기술개발 사업은 총 사업비 5340억 원(국비 4160억 원, 지방비 760억 원, 민자 420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정부 사업이다. 이 사업은 첨단센서 기술 연구, 개발에 목적을 둔다. 첨단센서가 인공지능(AI)와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 전반에 도입되는 만큼, 기술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전시가 첨단센서 소자를 제조하고, 제품 신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축하는 역할을 맡고, 산자부는 센서 연구개발을, 경남도는 최종 개발된 센서 모델을 실증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계획이 마련됐다.

시는 2022년부터 오는 2028년까지 대전 유성구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수립해 놓고 있다. 첨단산업단지는 첨단센서 소자를 제조할 수 있는 센서 소자 지원센터와 신뢰성 지원센터, 스마트랩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첨단센서분야 기업 50여 개 육성과 700여 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시는 지난달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첨단산업단지 내 혁신성장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준비에 여념이 없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정부로부터 아직 공식적으로 어떠한 결과를 통보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이번 달 안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발표될 걸로 예상하고 있다. 예타 조사를 통과하면 사업의 당위성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유성 장대산업단지 구축과 K-첨단센서 소자 연구 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