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역차별적 세종시 전국 청약 폐지해야"…청약통장 가입자 100명 중 1명 '세종 자이'몰려

2021-08-03 기사
편집 2021-08-03 18:05:1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기타지역 50% 없애야"

첨부사진12일 세종시 전국 기타지역 청약 제도 폐지 관련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

아파트 일반 공급 물량 절반을 타 지역 거주자 등에게 배정하는 세종시 청약제도를 손질해야 된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했다.

3일 '세종시 전국 기타 지역 청약 제도 폐지를 통해 부동산 투기 근절이 꼭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하루가 지난 현재 431명이 동의한 상태다.

전날 청원이 시작된 해당 글에서 청원인은 "세종시로 이사를 온 지 아직 1년이 되지 않은 무주택 서민이자 아내와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니는 세 자녀를 둔 다자녀 가정의 가장이며 대한민국의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초기 정착 시기에는 미분양도 많았고 도시의 발전을 위한 인구 유입을 위해 기타 전국 지역 50% 청약을 도입한 사실을 나중에 알았고 이해는 됐지만 지금은 정말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또 "다시 원래 살던 지역으로 이사를 가야 하는 건 아닌지 정말 고민스러운 것도 사실"이라며 "부동산 투기에 부자도 모르는 무능한 가장이라서 가족들에게 정말 면목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역차별적인 지금의 세종시 청약 제도는 새로운 인구 유입을 걱정할 것이 아니라 이전부터 거주하던 무주택자들이 오히려 타 지역으로 다시 유출되는 현상부터 방지하는 것이 우선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청원인은 "행복청을 포함한 유관 부처는 현재 국가적 현안인 부동산 투기 근절과 행정수도 세종시의 희망 있는 앞날을 위해서 어떤 결정이 과연 올바른 결정인지 다각적으로 고민해 정책을 결정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또 "불합리한 세종시 청약 제도에서 비롯된 국가적인 현안인 부동산 투기 근절과 무주택 세종 시민들의 내 집 마련 희망을 져버리지 마시고 '세종시 청약 제도 중 기타 지역 50% 폐지'를 꼭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분양을 마친 '세종 자이 더 시티'의 청약홈 집계 결과, 특별공급에 2만 2698명(244가구 모집), 1순위에는 22만 842명(1106가구 모집)이 몰렸다. 이는 총 24만 3540명으로, 지난 6월 기준 세종시 인구(36만 2995명)의 70%에 육박하는 규모다. 6월 말 기준 전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2634만 716명)와 비교하면 100명 중 1명 정도가 세종 자이 청약에 뛰어든 셈이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