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원도심 개발에 밀린 40년 칼국수 가게

2021-08-01 기사
편집 2021-08-01 16:16:03
 박하늘 기자
 ynwa2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주여성상담소도 개소 1년 만에 이전
'보완장치 마련돼야' 목소리도

첨부사진1천안 명동거리 길목칼국수 입구에 12일 영업종료를 알리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박하늘 기자


[천안]천안역 앞 명동거리를 40년간 지켰던 칼국수 집이 떠난다. 그동안 임차해서 사용하던 건물이 매각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최근 명동거리 소상공인들이 칼국수 집과 같은 이유로 잇따라 원도심에서 밀려나고 있다.

천안 명동거리에 위치한 길목칼국수 입구에는 이달 12일까지만 영업한다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가게를 찾아온 손님들은 플래카드를 보고 "이전 하시는 것이냐"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길목칼국수는 원도심에서 영업한지 올해로 41년째다. 원도심이 활력을 잃은 시기에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길목칼국수 사장은 "임대인이 이 주변이 개발된다고 하더라"라며 "어쩔 수 없이 나가야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인근 임대할 곳을 알아봤지만 오래 장사할 수 있을 것 같진 않았다"면서 "다른 좋을 곳을 찾아 나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6월 인근에 문을 열었던 충남폭력피해이주여성상담소는 이미 지난 6월 30일 신부동으로 이전했다. 개소한 지 1년만이다. 이전 이유는 마찬가지였다. 상담소 관계자는 "올해 3월쯤 (건물주가)건물을 개발업자에게 팔 것이라면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상담소 주변에서 찾아봤지만 대부분 상황이 비슷해 오랫동안 임차할 수 없을 것 같았고 임대료도 생각보다 높았다"고 토로했다.

상담소와 같은 건물을 사용했던 인더갤러리도 지난 달 문을 닫았다. 이곳은 지역의 신진작가들에게 저렴한 대관료로 전시를 지원해 온 전시공간이었다. 지난 2017년 7월 김현미 당시 국토부 장관이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천안에 방문했을 당시 선진사례로 들렀던 상징적인 곳이다.

이 지역의 한 부동산중개인은 "개발업체들이 명동거리의 건물주들과 접촉하며 매매가 많이 이뤄졌다"며 "그러나 지역 건물주들이 판매하지 않는 경우도 아직도 많다"고 설명했다.

천안시는 최근 77면 규모의 명동공영주차장을 준공하는 등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원도심을 지키던 소상공인들은 이러한 혜택을 누리지도 못하고 떠나는 형세다.

단국대 윤상오 공공정책학과 교수는 "도시재생 지역 대부분에서 비슷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지만 강제로 임대료를 못 올리게 하거나 건물 매각을 막으며 건물주의 일방적인 희생을 바랄 수는 없다"며 "정부 자금을 투입해 임차인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것도 분명히 한계가 있어 도시재생에 앞서 소상공인을 위한 신중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하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nwa21@daejonilbo.com  박하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