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대덕구 '어린이 용돈수당' 예산 전액 삭감

2021-07-14 기사
편집 2021-07-14 17:28:23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14일 대덕구의회 제258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어린이 용돈 수당' 관련 예산안이 전액 삭감됐다. 사진=대덕구의회 제공


전국 최초로 대전 대덕구가 추진한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 예산안이 전액 삭감되면서 여야 간 치열했던 갈등이 일단락 될 전망이다.

14일 대덕구의회에 따르면 제258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어린이 용돈 수당' 관련 예산안이 의장 직권상정으로 통과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결과는 예산 전액 삭감으로 결론이 났다.

당초 이날 오전 본회의에선 여야 간 갈등이 증폭됐다. 야당 측이 원하는 용돈 수당 예산안 전액 삭감에 대해 여당 측과의 사전 조율이 없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김수연 대덕구의회 의원(나선거구)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번 임시회에서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앞세워 결국 용돈 수당 관련 예산안을 통과시키려 한다"며 "김 의장이 절대로 직권상정을 하지 않겠다고 언론을 통해 공포했는데 약속을 어겼다"고 비난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소속 박은희 경제도시위원장은 "이번 임시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장외투장만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의원의 본분을 잊은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진행된 본회의에선 여당이 야당 의견에 따라 용돈 수당 예산안을 전액 삭감했다. 이밖에도 대덕경제재단 운영 예산도 전액 삭감하는 선에서 갈등이 봉합됐다. 다만, 이번 사안은 오는 9월 추경 때 다시 심의하자는 쪽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