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3개월 연속 인구 감소세 지속…충청, 세종만 증가

2021-04-07 기사
편집 2021-04-07 18:39:47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우리나라 인구가 첫 감소한 이후 올해도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충청권에서는 세종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인구가 줄었다.

7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는 5170만 5905명으로 지난해 말(5182만 9023명)보다 12만 3118명(0.2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주민등록인구가 감소한 이후 올해 들어서도 3개월 연속 인구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지난 2-3월 5년 이상 장기 거주불명자에 관한 사실조사를 벌인 결과 11만 6177명의 주민등록이 직권말소돼 주민등록 인구통계 집계에서 제외되면서 감소 폭이 커졌다.

출생·사망 등 순수 자연적 요인에 의한 감소는 1만 370명으로 집계됐다. 1분기 출생자는 6만 8099명, 사망자는 7만 8469명이었다. 출생자는 작년 동기보다 5614명(7.6%), 10년 전 같은 기간 보다는 5만 7410명(45.7%) 각각 감소했다.

반면 사망자 수는 작년 동기 대비 2824명(3.5%) 줄었지만 10년 전과 비교해서는 1만 525명(15.5%) 증가했다. 성별 인구는 여자가 2591만 8515명(50.1%), 남자는 2578만 7390명(49.9%)이었다.

지난해 말 대비 여자 인구는 6만 9479명(0.27%), 남자 인구는 5만 3639명(0.21%) 각각 감소했다. 자연감소 인원은 여자가 3195명, 남자는 7175명이었다.

남녀 간 인구 격차(여-남)는 2월에 15만 1000명으로 사상 최대로 벌어졌다가 장기 거주불명자 직권말소 인원이 남자가 더 많아 3월 말 기준으로는 작년 말보다 다소 줄었다.

아울러 세종은 전체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와 더불어 지난해 말 대비 인구가 4631명 늘었다. 대전은 5419명, 충남은 5206명, 충북은 5123명 줄었다. 또 아동·청소년·청년 인구가 10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세종의 아동(0-17세) 인구 비중이 23.3%를 기록, 전국에서 유일하게 20%를 넘었다. 대전은 15.4%, 충남 15.6%, 충북 14.9% 등이다.

또 청소년(9-24세) 인구 비율은 세종 18.3%, 대전 18%, 충남 16.2%, 충북 16.2%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청년(19-34세) 인구 비율은 대전(21.9%)이 가장 높았다. 이밖에 세종은 18.3%, 충남 18%, 충북 19.9% 등이다.

특히 고령 인구 비율을 보면 충남(19.3%)과 충북(18.3%)은 고령사회, 대전(14.6%)과 세종(9.9%)은 고령화 사회에 해당되는 것으로 조사됐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