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가상공간 원격협업 국산화

2021-03-09 기사
편집 2021-03-09 13:33:40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조공정 디지털화 가속, 한기대와 XR인력육성 협약

첨부사진1충남 VR·AR제작거점센터 'XR EVENT STUDIO' 시연 모습. 사진=아산시 제공


[아산]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맹창호·이하 진흥원)이 외국에 의존해왔던 '가상공간 원격협업 3D아바타 활용기술' 국산화에 성공, 국내 제조공정 디지털전환 가속화가 기대된다.

진흥원은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사업단과 원격 가상공간에서 '디지털전환 및 가상융합기술(XR)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진흥원이 지난해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업체인 디지포레(대표 박성훈)를 지원해 개발한 원격협업 플랫폼 'XR EVENT STUDIO'를 활용한 것으로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비대면 가상융합기술(XR)이 적용됐다. 비대면 가상융합기술을 활용하면 코로나19로 대면회의가 어려운 상황에서 그동안 화면과 음성만을 이용한 화상회의 또는 교육에서 벗어나 실제 크기의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제품의 상호작용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진흥원은 3D아바타 가상현실 기술을 한기대와 협업해 산업현장의 전문 인력양성 교육에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우선 올해부터 도내 자동차 분야의 재직자 및 구직자 직무교육에 기술이 적용된다.

한편 아산시는 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해 콘텐츠기업지원센터, 글로벌게임센터, VR·AR제작거점센터와 입주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