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숙사에서 쫓겨난 학생들 고민 깊다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7:15:47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업 방식 달라지면서 자취와 통학 등 갈등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되면서 수업방식이 달라진 대전지역 대학생들의 주거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는 각 대학별로 대면과 비대면 등 각기 다른 방식으로 학사운영을 시행하면서 일선 재학생들이 거주지 선정을 둘러싸고 혼란스럽기 때문이다. 학교에서 가까운 곳에 자취를 선뜻 선택하기 어렵고 기숙사에 입주하려 해도 정원이 대폭 줄어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8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일부 대학은 올해 1학기 기숙사 운영 방침을 기존방식과 다르게 정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기숙사 1실 당 수용 인원을 최소화한 것.

실제 충남대 생활관은 기존 약 4000명의 인원을 모집했지만 지난해 2학기부터 1인 1실로 개편, 3월 현재 정원의 절반 수준인 2300여 명을 수용하고 있다. 한밭대 생활관 또한 1인 1실로 개편되면서 기존 1292명이었던 수용 인원이 695명으로 줄었다. 지역 두 국립대학 모두 기숙사 수용 인원이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대전 대학들의 기숙사 수용률을 보면, 대전대 23.8%, 목원대 19.8%, 배재대 20.1%, 우송대 19.8%, 충남대 23.1%, 한남대 13.2%, 한밭대 14.9%로 집계됐다. 대전대를 제외하고 전국 평균(23.2%)을 밑돌았다. 이에 따라 올해도 대전 지역 대학 기숙사 수용률이 수요 대비 크게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숙사 정원 축소에 따라 대학생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기숙사보다 비싼 원룸을 선택해야 했다.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수업을 전환한다는 학사 방침 때문이다. 지난해엔 원룸을 계약한 학생들이 비대면 수업이 전면 실시됐음에도 불구하고 계약을 취소하지 못한 채 그대로 월세를 지불하는 촌극도 벌어졌다.

원룸 계약을 고민하고 있는 윤모 씨는 "대면·비대면 수업의 비중이 비슷해 개강 전까지 자취를 할 지 말 지 고민했다"며 "그래도 대면 수업을 위해 자취를 생각하고 있지만 혹시나 거리두기 단계가 조정돼 전면 비대면으로 바뀌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대학들의 기숙사 정원 축소에 일부 원룸들은 예상치 못한 특수를 누리고 있다. 지난달 중순까지 높은 공실률을 기록했던 유성구 궁동 원룸촌은 다시 생기를 되찾은 모습이다.

유성구 궁동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이모 씨는 "개강 직전 학생들이 몰려 충남대 인근의 원룸은 거의 다 찼다"며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다른 게 없을 정도"라고 귀띔했다.

다만 일각에선 줄어든 기숙사 정원만큼 기숙사 신청 학생도 감소했다는 의견도 있다. 대전 A 대학 관계자는 "비대면 수업 비중을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오히려 등교를 할 일이 적어지자 통학을 하는 학생들도 늘었다"며 "지난해 대비 기숙사 수용 인원이 줄었지만 평년 대비 기숙사 신청 인원 또한 감소했다"고 말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