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일선 학교 '교사들 우선 접종' 요구 높아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7:17:10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개학 당일 학생 10명·교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에 교육 현장 비상
'교직원 우선 백신 접종' 분위기 확산…앞당겨질 지는 '미지수'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전국 대부분의 초·중·고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교육당국의 방역 총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학생과 교직원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다.

4일 교육부에 따르면 개학 당일인 지난 2일 초·중·고교 학생 10명과 교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1일 대학에서도 6명의 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교육 현장의 방역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이미 대전에선 등교수업 조정 없이 모든 초·중·고교가 전면 등교 또는 격주 방식으로 등교수업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개학 첫날 대전 학교급별 등교 현황은 초등학교 149교, 중학교 88교, 고등학교 63교 등 총 300교다. 이중 전면등교가 실시된 초등학교는 56교(38%), 중학교 37교(42%), 고등학교 6교(10%)다. 3분의 2 이내 등교 학교는 초등학교 91교(61%), 중학교 51교(58%), 고등학교 57교(90%)다.

고등학생과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A(여) 씨는 "교육당국이 감염 우려에 따라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는 동시에 격주로 학생들을 등교시키곤 있지만 부모 입장에선 쉽사리 마음을 놓을 수 없다"며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학교를 보내면서도 마음이 무겁다"고 걱정했다.

문제는 교육 현장에서의 대규모 감염 사태 우려에도 불구하고 교직원의 백신 접종은 수개월 뒤에나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각에서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앞당겨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이유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 관계자는 "교육부가 유치원과 초등 저학년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삼았고 상급 학년도 전교생 400명 이하 또는 학급당 학생수 25명 이하 등은 학교 재량으로 매일 등교가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했지만 학부모들은 혹시나 하는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며 "매일 수백 명의 학생을 접촉해야 하는 교직원을 '우선 접종 대상자'에 포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등교수업을 확대하면서도 최선의 안전을 담보하는 방안 중 하나는 교직원을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일"이라며 "물론 의료인과 집단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 방역 최일선에 계신 직종들이 1순위임엔 틀림 없지만 그럼에도 교직원 접종을 최대한 앞당길 필요가 있다"고 일성했다.

가능성은 열려 있지만 전국 모든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우선 백신 접종이라는 결과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최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특수학교 교직원이나 보건교사 등 교직원 중에서도 위험도 등 우선순위를 따져 접종하는 방안에 대한 교육부 의견이 있어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정의 기자·조은솔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