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만 65세 이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검토"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6:55:5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질병관리청에 만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방안 검토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오고 각국의 정책에도 변화가 있는 만큼 전문가 의견을 다시 한번 모아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독일은 65세 이상으로 접종대상을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고, 프랑스는 74세까지 접종을 허용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일하지도 않는 재단 이사장의 가족에게 '새치기' 접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사실이라면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 신뢰를 저버리고 갈등을 야기하는 행위를 정부는 묵과할 수 없다"며 "방역당국은 사실관계를 소상히 밝히고, 모든 제재수단을 검토해서 엄정 조치해 해 다라"고 당부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