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늘어난 교통문제 교통안전시설 확충으로 위험도 줄인다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1:25:44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홍성군이 충남도청, 내포신도시 개발, 충남혁신도시 지정 등으로 교통문제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사람중심의 교통안전시설 확충에 나서 위험도를 줄인다.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이 충남도청, 내포신도시 개발, 충남혁신도시 지정 등으로 교통문제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사람중심의 교통안전시설 확충에 나서 위험도를 줄인다.

군에 따르면 내포신도시가 들어서기 직전인 2011년 홍북읍 차량 대수는 1806대에서 현재 1만 5344대로 1만 3538대가 증가했다. 내포신도시는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발맞춰 공공기관, 기업 유치, 정주인프라 구축, 도시계획도로 개발 등이 진행, 교통환경 개선이 요구가 많았다.

군은 우선, 내포신도시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14억 5000만 원을 들여 6674㎡에 250면 규모의 임시주차장 4개소와 이주자택지 주차장 17필지, 6057㎡에 187면을 확충했다. 올해 도심부 차선도색 112㎞에 3억 원을, 교통신호시설 유지관리 188개소 3억 2000만 원 등 대대적인 정비를 한다. 교통안전 취약계층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41개소, 노인보호구역 27개소, 장애인보호구역 1개소를 지정 운영한다. 특히 올해 어린이 보호구역은 무인교통단속카메라 30대와 불법주정차금지 단속카메라 1개소를 추가로 설치키로 했다.

김주환 건설교통과장은 "교통안전시설 구축과 주차공간 확보로 군민들에게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고, 주민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교통사고와 이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교통법규와 질서를 지키려는 주민인식의 변화가 필요한 만큼 군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내달 17일부터 도시지역 최고제한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전국에서 시행됨에 따라 교통신호체계와 교통안전표지판의 정비를 마쳤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