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청년 주거 전월세 대출 이자 대폭 지원…융자 최대 5000만 원, 청년 1인당 연간 최대 150만 원 지원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6:5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가 도내 청년들의 주거 안전망 확보를 위해 전·월세보증금 대출 이자를 확대 지원키로 했다.

융자는 최대 5000만 원을, 이자는 대출 한도 내에서 3%로, 청년 1인당 연간 최대 150만 원이다. 대출 기간은 2년이며, 1회 연장 가능해 최장 4년까지 지원이 보장된다. 3.5%의 고정금리 중 3%는 도가 지원해 청년들은 0.5%만 부담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주소를 두거나 충남소재 대학 또는 직장에 재학·직 중인 만 19-39세 이하의 무주택 세대주 청년(신혼부부는 40세까지)이다. 지원 기준은 학생 또는 취업준비생은 부모 연소득 6000만 원 이하, 신혼부부는 부부합산 5000만 원 이하, 직장인은 본인 4000만 원 이하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도내 전·월세보증금 1억 원 이하인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만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도 홈페이지(생활/충남청년마당)를 통해 10일부터 온라인 접수할 계획이다. 신청자 중 서류심사를 통해 자격요건에 부합하는 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도 청년정책과 (041(635)2293)로 문의하면 된다.

안연순 청년정책과장은 "청년 전월세 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초년생들의 주거 부담 완화에 따른 정주여건 개선으로 외부 청년들의 도내 유입 효과와 저출산 위기 극복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 사업 신청 현황을 파악해 내년에는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 2019년부터 한국주택금융공사,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와 청년 전월세 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해 청년들의 주택 자금 부담을 낮추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