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소방, 전문의 영상 의료지도로 구급품질 높인다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6:58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소방본부가 모바일 앱을 활용한 실시간 영상 의료지도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119구급 품질을 높인다.

도소방본부는 소방청에서 주관하는 '119현장 영상의료지도시스템 확산 사업' 시범 운영 대상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응급의학전문의(이하 전문의)가 영상으로 실시간 119구급대원의 활동 사항을 살핀 뒤 의료 지도를 하는 게 핵심이다.

기존, 중증응급 환자 등 처치와 이송 단계에서 구급대원이 의료지도가 필요한 경우 음성통화 방식으로 전문의에게 지도를 받아왔다. 그러나 이 방식은 구급대원의 설명에만 의존해 지도에 제약이 많고, 정확한 응급처치가 이뤄지기 어려운 조건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모바일 앱을 활용한 영상 방식은 전문의가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과 환자 상태를 확인하며 의료지도를 할 수 있고, 돌발 상황에도 즉시 대처가 가능해 응급처치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충남도 내 119구급대는 총 110개 대, 960명이 활동하고 있다. 영상 의료지도는 충남·대전·세종·충북 등 충청권을 담당하는 의사 36명과 소방청 43명 등 총 79명이 맡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