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천단양 더불어민주당 당원들 공항철도 사장 겸직 중인 이후삼 전 의원 사퇴요구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3:37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천]더불어민주당 제천·단양지역위원장과 공항철도 사장을 겸직 중인 이후삼 전 의원에 대한 당원들의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당 정책위 장인수 전 부의장은 2일 개인 성명을 통해 "공항철도 사장과 지역위원장을 동시에 수행하려 하는 것은 제천 의병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위원장이 차일피일 선택을 미루면서 두 자리를 모두 지키려는 무리수를 둔다며 "지역위원장 장기 유고는 지역위원회의 혼란과 분열로 이어지고, 내년 지방선거 승리도 담보할 수 없게 된다"고 비난했다. 장 전 부의장은 이어 "위원장에게 5회 이상 전화하고 2회 이상 문자메시지를 남겼지만 (통화는)연결되지 않았다"며 "입장문과 성명을 내는 것은 (이 위원장과의)다른 소통 방법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장인수 전 부의장은 충북도당과 중앙당사 1인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 당규는 지역위원장 등이 공기업에 진출하는 경우 업무의 연속성을 위해 위원장이 직무대행자를 지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 1일 공항철도 사장에 취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사규로 사장의 겸직을 제한하고 있으나 공항철도는 그런 규정이 없다. 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eesang4532@daejonilbo.com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