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자체·학교 협력모델 사업 중단해야"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7:33:46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고용 불안 등 부작용 우려 제기
24일 대전시청 앞에서 학교돌봄터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

첨부사진124일 대전시청 앞에서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등의 관계자들이 학교돌봄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제공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지자체와 학교 협력모델 사업인 학교돌봄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24일 대전시청 앞에서 학교돌봄터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돌봄터 모델 도입에 대해 수차례 초등돌봄협의회를 통해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며 "공적 돌봄 강화라는 원칙에 반하고 학교 돌봄현장의 혼란과 종사자의 불이익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돌봄교실은 대부분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어 재원마련이 불안하고 지속 여부가 불투명하다"며 "지자체는 자신들이 책임져온 마을돌봄부터 공공성을 재정립하고 학교 돌봄 운영에 개입을 중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정부의 학교돌봄터 사업에 따라 돌봄전담사들이 고용 불안에 놓일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돌봄전담사들은 강제 전보 및 소속 변경 등의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 돌봄터에 고용되는 돌봄전담사들은 기간제 채용으로 고용불안의 고통 속에 놓이게 될 것"이라며 "대전시는 돌봄을 불안정성과 위탁으로 내모는 학교돌봄터 사업을 중단하고 제대로 된 지자체 학교 협력 모델을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