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위한 국무총리 면담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4:34:13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23일 전국원전동맹 임원진 4명과 정세균 국무총리 면담
실질적 방사능 방재활동과 환경감시 위한 원자력 안전교부세 입법화 건의

첨부사진1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사진 왼쪽)이 전국원전동맹 임원과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에서 네 번째)와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관련 면담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한 모습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이 원자력 안전교부세 입법화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정 청장은 지난 23일 국무총리실에서 전국원전동맹 임원진 4명과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를 방문, 면담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총리와의 면담에서 원자력 안전 관련 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과 대책 마련 등을 건의했다.

특히 이들은 "전 국민의 6.4%인 원전 인근 지역 314만 국민들의 환경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이 절실하다"며 "이를 위해 지방교부세법 일부 개정안을 조속히 입법화해야 한다"고 정부 측에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들은 각종 원전정책에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달라는 입장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유성구는 하나로 연구로 방사선비상계획구역 관리 업무담당과 많은 양의 방사성폐기물을 보관함으로써 방사능 노출 위험에 놓여있다"며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로 실질적인 방사능 방재 활동과 환경감시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 원전 인근지역 16개 지자체(주민 수 314만 명)로 구성된 전국원전동맹은 지난 2019년 10월 23일 출범 후 지금까지 각종 원전 사건·사고에 대한 성명서 및 논평 발표를 하는 등 원전주변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