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대장암 수술환자들과 비대면 소통 '톡톡'

2021-01-20 기사
편집 2021-01-20 11:34:38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센터 의료진이 온라인 모임방에 올라온 환자들의 문의에 댓글을 달고 있다.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제공

[천안]코로나19로 인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대장암센터(센터장 백무준)가 SNS를 활용해 환자들과의 '비대면 소통'을 늘려 주목되고 있다.

20일 순천향대천안병원에 따르면 SNS '밴드(BAND)'에 '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팀'이라는 모임방을 개설해 대장암수술 환자와 가족들과 실시간 온라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수술 후 회복과 암 극복을 돕기 위해 2016년 8월에 개설한 밴드에는 20일 현재 591명 회원이 가입돼있다. 회원들은 의료진을 제외하고는 모두 센터에서 대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와 가족들이다. 밴드에는 주당 평균 2건 이상의 환자상담이 올라오고 있다. 처방 확인이나 다양한 증상에 따른 대처방법 등을 묻는 환자와 가족들의 질문들이 이어지고 질문마다 센터 의료진의 빠르고 친절한 답변이 신속하게 달린다.

백무준 대장암센터장(외과 교수)은 "암 수술 후엔 정확한 관리와 신속한 문제 해결이 매우 중요하다"며 "실시간 온라인 소통으로 환자들의 다양한 어려움을 신속 정확하게 해결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밴드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커뮤니티는 활용도와 편의성이 매우 높다"면서 "앞으로도 환자들과의 공감과 소통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