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대산읍 화곡1리 주민들, 현대오일뱅크와 갈등 일단락

2021-01-13기사 편집 2021-01-13 13:16:04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합의서 작성까지 합의 내용은 비공개…현대오일 "타 회사와 함께 해결"

첨부사진1수개월 간 갈등을 빚어온 현대오일뱅크와 서산시 대산읍 화곡1리 주민들이 합의점을 찾아 갈등을 일단락했다.사진=대전일보 DB

[서산]수개월 간 갈등을 빚어온 현대오일뱅크와 서산시 대산읍 화곡1리 주민들이 합의점을 찾아 갈등을 일단락했다.

13일 화곡1리 주민들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최근 몇 차례 회의를 거친 끝에 서로 쟁점 된 부분에 합의를 봤다. 양측은 조만간 만나 합의서를 작성키로 했다.

화곡1리 주민들이 현대오일뱅크와 각을 세우게 된 직접적인 이유는 지난해 4월 발생한 가스 누출 사고. 주민들은 현대오일뱅크 셧다운 과정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사고로 주민들이 병원 치료를 받는 등 피해를 봤다고 주장, 현대오일뱅크 대표의 진정 어린 사과와 주민들을 위한 건강검진, 2002년도 합의서 내용을 바탕으로 한 농작물 피해보상 등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주민들은 현대오일뱅크가 이 같은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자 지난 6월부터 현대오일뱅크 앞에서 손팻말 등을 들고 시위를 벌여왔다. 서산시청 앞 집회와 시청 홈페이지에도 매일 시위 글을 올리는 등 현대오일뱅크의 부당함을 시민들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서산시와 서산시의회 등이 나서 중재를 했지만 양측의 의견 차이가 커 합의점을 찾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화곡1리 한 관계자는 "현대오일뱅크와 몇 차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에 이르렀다"며 "다만 합의서 작성까지 구체적인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 한 관계자는 "큰 틀 속에서 주민들과 합의를 봤다"며 "일부 주민들의 요구 사항은 우리 회사만의 문제가 아닌 타 회사도 관여가 된 만큼 이들 회사들과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안에 해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