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역 암 발생률 10년 새 '뚝' 암 생존율은 '쑥'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5:26:53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연령표준화발생률 2008년 10만 명 당 322.9명→2017년 277.4명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대전지역 암 발생률이 지난 2008년에서 2017년 10년 사이 낮아진 반면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대전시가 국가등록사업 연례보고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대전지역 암 연령표준화발생률(연령별 표준인구 비율을 가중치로 부여한 지표)은 10만 명 당 전국 평균 282.8명 보다 5.4명이 적은 277.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8년 322.9명과 비교하면 45.5명(14.1%)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암 발생률은 지난 2008년 이후 갑상선암, 간암, 대장암 등이 대부분 감소했지만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발생률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17년 대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895명, 14.7%)이었으며 갑상선암(757명, 12.4%), 대장암(704명, 11.6%), 폐암 664명(10.9%) 순이었다.

자치구별 발생률은 대덕구(268.4명), 유성구(276.6명), 중구(276.7명), 동구 (277.5명), 서구(281.8명) 순이었으며, 지난 2008년 대비 감소 폭은 유성구(339.9명 →276.6명)가 가장 크게 감소했다.

반면 암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3∼2017년 5년 동안 진단받은 암 환자의 상대생존율은 74.0%로 집계됐는데, 이는 지난 2004-2008년 66.0%보다 8% 포인트가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 평균인 70.4%보다 3.6% 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4-2008년 대비 대부분의 암종에서 생존율이 증가했는데, 위암(66.7%→81.8%)과 간암(23.1%→40.6%)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암으로 고통받는 시민이 없도록 대전지역암센터·보건소·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 함께 조기 암 검진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암 예방을 위한 건강생활 실천사업을 다양하게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