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바닥 친 충청 고용시장 코로나 3차 대유행에 주저 앉나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16:44:5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실업급여 신청자 봇물…코로나 재유행 고용지표 추가 악화 우려
고용 유지 지원금 순차적 종료 '산 넘어 산'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대전에서 소규모 여행사를 운영해 온 김완수(57)씨는 조만간 직원 2명을 내보낼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상반기부터 바닥을 친 매출이 여간해서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는데다 정부의 고용 유지 지원금 혜택도 조만간 끝나기 때문이다. 더구나 어깨를 짓누르는 임대료 부담에 이제는 사무실 문을 닫아야 할 처지다.

최근 회사를 그만둔 최모(37)씨는 "상반기부터 회사가 어려워 유급·무급 휴가를 번갈아 썼다"며 "회사에서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희망퇴직'을 권해 일을 그만뒀다"고 했다.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역 고용 상황이 날로 악화하고 있다. 정부 지원금으로 버텨온 업체들은 지원 기간 종료에 두 손을 들고, 직장을 잃은 근로자들은 끝 모를 고용 한파에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23일 대전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10월 충청권 4개 시도(대전, 세종, 충남, 충북)의 실업률은 2.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대전 2.7%, 세종 1.8%, 충남 2.7%, 충북 3.3%로 조사됐다. 1년 전과 비교해 충남과 충북은 각각 0.3%포인트, 1.4%포인트 늘었다. 10월에만 대전(2만 2000명), 세종(3000명), 충남(3만 3000명), 충북(3만 명) 등 8만 8000명이 직장을 잃었다. 취업자 수는 308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명 감소했다. 지난 4월 이후 6개월만의 최대 폭 감소다. 대전 취업자는 79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000명 줄었다. 충북은 취업 감소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10월 취업자는 89만 명으로 지난 해 같은 달에 견줘 1만 1000명(-1.2%) 감소했다. 고용지표의 한 축인 실업급여 신청건수를 보면 얼어붙은 고용 시장 상황이 명확하게 드러난다. 10월 한달 대전에서 실업급여를 신청한 근로자는 2324명이다. 건설업이 310명으로 가장 많고 사업·시설·서비스(299명), 제조업(292명) 등의 순이다. 충북은 2136명이 실업급여를 신규 신청했다. 코로나 타격을 입은 제조·서비스업 등에 신청자가 집중됐다. 2811명이 실업급여를 신청한 충남 역시 제조업(610명), 건설업(471명) 등에 실직자가 몰렸다.

고용 유지 지원금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관광업계 등은 고사 상태다. 유급 휴직 수당의 최대 지원 기간은 180일. 정부가 코로나 장기화를 감안해 이를 60일 연장했지만, 11월부터 순차적으로 종료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고용 유지 지원금 등 정부 지원금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코로나 3차 대유행에 맞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향후 전망도 어둡다.

통계청은 고용지표는 경제 상황을 뒤따라 반영하는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코로나가 재차 유행하면 향후 고용지표는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