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성모여고, 본보 신문박물관 1일 기자체험 진행

2020-11-15 기사
편집 2020-11-15 12:00:18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 성모여자고등학교(교장 정아영) 학생들은 14일 대전일보 6층 신문박물관에서 대전일보와 한국언론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2020 NIE 프로그램 1일 기자 체험 교육'에 참가했다. 사진=대전일보 신문박물관 제공


대전 성모여자고등학교(교장 정아영) 학생들은 14일 대전일보 6층 신문박물관에서 대전일보와 한국언론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2020 NIE 프로그램 1일 기자 체험 교육'에 참가했다.

이날 학생 24명과 지도교사 2명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대비해 대전일보 입구에서부터 손 소독, 열 체크 등을 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학생들은 신문박물관의 전시물과 동영상을 보며 대전·충청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견인해온 대전일보의 역사와 전통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학생들은 대전일보의 세월 속 흔적이 담긴 지면을 통해 지역의 근현대사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별관 제작국에서 신문을 인쇄하는 윤전기도 견학했다.

이어 대전일보 현직 기자가 신문을 활용한 글쓰기 강의를 진행했다. 미디어의 정의와 역할, 올바른 언론인의 역할과 자세, 특종을 잡기 위한 취재 노하우, 기사를 작성하는 방법, 기사 편집 과정 등을 교육했다. 특히, 학생들은 신문 지면이 담긴 슬라이드를 넘길 때마다 마스크 위로 눈을 크게 뜨고 집중하며, 다양한 질문과 함께 큰 호응을 보냈다.

강의를 마치고 학생들은 4개 조로 나눠 '나만의 신문 만들기'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자 체험 교육 관련 소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등 다양한 주제로 신문을 제작했다. 편집을 하기 위해 컴퓨터 앞에 앉은 학생들은 직접 기사 제목을 달고 레이아웃을 구상했다. 기사 작성과 편집 작업을 끝내고, 기사 말미에 000 기자를 쓰며 신문을 완성하는 과정을 몸소 체험했다.

한서현(2학년) 학생은 "평소 신문기자라는 직업이 생소했는데 강의를 듣고 신문기자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며 "이번 체험 교육을 통해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현수·윤성실 지도교사는 "대전을 대표하는 대전일보에서 신문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생생하게 체험함으로써 언론인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20 NIE 프로그램 1일 기자 체험'은 전문가와 신문사 현장 시설을 활용해 기자라는 직업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하고 자신의 재능을 확인하며 진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대전·세종·충남 지역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11월까지 진행된다. 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