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T&G, 청각장애인 소통 돕는 투명 마스크 지원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0:16:56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KT&G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투명 마스크 후원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29일 밝혔다. KT&G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사랑의 달팽이 본사에서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과 김민자 사랑의 달팽이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달팽이 투명 마스크 사업' 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1억 원 상당의 투명 마스크가 청각장애인들이 이용하는 학교와 병원 등 기관과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입술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는 마스크 앞부분이 투명한 필름으로 돼 있어 상대방과 대화를 할 때 입 모양과 표정 등을 볼 수 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부장은 "청각장애인들의 생존권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투명 마스크 후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사회 곳곳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