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수자원공사, 수력발전 핵심부품 국산화 성공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1:40:54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수차 러너 합천수력발전소 설치 모습.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50메가와트(MW)급 규모의 수력발전설비의 핵심부품인 수차 '러너(Runner)'를 100% 국산기술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국산화 개발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하나로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4개월간 진행됐다.

사업 주관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가 설계 검증·품질관리를 맡고 한국기계연구원은 러너 설계, ㈜금성이앤씨에서 모의실험용 수차 제작, 모의실험은 한국수자원공사 수차성능시험센터에서 담당하고 ㈜이케이중공업이 실물 러너에 대한 제작과 설치를 맡았다.

50메가와트급 수차 러너는 설계부터 제조·실험까지 모든 과정을 국산화했으며, 50메가와트급 개발은 국내 최초 사례로 관련 설비 중 국내 최대 용량이다.

수차 효율은 세계 최고 수준인 94.7%에 달하며, 기존의 외국산 설비보다 높다. 발전량 증가는 연간 533.3이산화탄소톤(tCO₂)의 온실가스를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 중인 중규모급 수력발전설비(25-60MW) 교체 시 외국산 설비와의 경쟁에서 성능과 가격, 설치 측면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 국내에서 사용중인 중규모 급 수력발전용 수차는 대부분 1970-1990년대에 설치된 일본 또는 유럽 기업의 제품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수차 러너 국산화 개발 성공으로 국내 노후 수력발전설비 교체 시 비용 절감과 국내기업의 기술력 향상 및 해외 수력발전시장 진출과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