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신의 상품에 이름을 건다…우리말 '성명 상표' 출원 증가세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1:40:19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최근 들어 자신의 이름을 포함한 상표(성명 상표) 출원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특허청 제공

최근 들어 자신의 이름을 포함한 상표(성명 상표) 출원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7년 1438건이던 성명 상표 출원이 지난해 1648건으로 14.6% 증가했다.

올해는 9월 말 기준 1188건이었다. 최근 4년(2017년-올해 9월)간 출원된 성명 상표 5857건을 상품 종류별(업종 포함)로 보면 요식업 1109건(19.0%), 기업경영업 663건(11.3%), 교육업·연예오락업 424건(7.23%), 커피·차 330건(5.63%), 육류·생선 315건(5.38%), 화장품 306건(5.22%), 과학기기 233건(4.00%) 순이었다.

주요 출원상표로는 백종원의 원조쌈밥집, 홍진경 더한상차림, 임창정의 소주한잔 등 유명 연예인부터 박근영의 찌개 보글보글, 이진성 박사커피, 박종문의 만원이면 돼지 등 일반 개인까지 다양하게 출원됐다.

성명 상표 출원 증가는 본인의 실제 이름을 상표로 사용하면서 품질보증과 함께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고, 고유한 자신만의 성명이라는 점에서 상표로서 식별력이 분명해 등록받기가 쉽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성명 상표 중 출원 비율이 가장 큰 요식업을 대상으로 최근 4년간 상표등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출원 1109건 중 45%인 499건이 등록됐다. 비성명 상표는 전체 출원 7만 1258건 중 38.9%인 2만 7712건이 등록됐다. 성명 상표의 등록률이 6% 포인트 더 높다.

특허청은 자기 이름을 상표로 출원할 때는 동명이인이 자신의 성명으로 동일 또는 유사한 상품에 대해 상표를 먼저 출원하거나 등록한 경우 상표등록이 거절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타인의 저명한 성명과 자신의 성명이 동일 또는 유사한 경우 그 타인이 상표를 먼저 출원하거나 등록하지 않더라도 그의 승낙을 받지 못하면 상표등록을 받을 수 없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성명 상표 등과 같이 우리말 상표가 적극적으로 개발돼 세계시장을 누비는 대표상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