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 고병원성 AI 확진…지자체 비상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4:45:02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5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된 천안에서 천안시가 소독차량을 이용해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봉강천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 돼 방역당국과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 조치 등 방역태세를 강화했다.

국내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온 것은 2018년 2월 1일 충남 아산 곡교천의 H5N6형 이후 2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풍세면 봉강천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 천안시는 반경 10㎞내를 방역대로 설정하고 42농가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 18만 8100마리에 대해 분변 채취일로부터 21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다. 분변 반출은 금지했다. 식용란 반출을 위해서는 임상관찰, 간이검사 후 이동승인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시는 검출지역 주변과 반경내 전업농가 및 소규모농가 집중방역도 실시하고 있다. 소독차량 5대 및 광역방제기 1대를 동원해 봉강천과 풍서천 일대 인근지역 집중소독을 실시했다. 검출장소 출입제한 방역띠를 설치, 출입통제 근무자 2명을 배치해 진입차단도 실시하고 있다.

천안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가금류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 결과 임상증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용정단지 5농가 10건의 간이검사는 음성으로 판정됐다.

천안은 2018년 2월에도 산란계 농가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서 330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천안시의 가금류 사육 현황은 24일 기준 407개 농가(닭 375개 농가) 459만 2071마리(닭 396만 3990마리)다.

천안 주변 지자체도 비상이다. 10㎞ 내 61농가에서 13만여 마리의 가금류를 기르는 인접 아산시는 이동제한과 하루 4대의 방역 차량을 동원해 농가 주변을 집중 소독하고 있다. 13농가에서 모두 80만 7000여 마리의 가금류가 있는 세종시도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이동제한 조치 등 방역 조처를 하고 각 농가에 방역초소를 설치, 운영하도록 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해당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이 의심되는 H5형 AI 항원이 나오면서 채취지점을 출입통제하고 반경 10㎞ 내 가금농장 188호에 대해 이동통제 시행 등 선제조치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