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역풍 커지는 중기부 이전, 대전 잔류 천명을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8:04:1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늘 세종 이전과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 공식 입장 발표가 예고돼 있어 그 내용에 이목이 쏠린다. 현재 중기부 선택지는 여론의 역풍을 자초한 세종 이전이냐, 대전 잔류냐 두 개다. 최근 세종 이전을 둘러싼 그간의 경과를 보면 이전 방침을 공식화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다. 지난 8일 박영선 장관의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장 발언과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이전 의향서 제출 등은 세종 이전과 인과관계에 있을 법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반전이 일어날 수도 있는 노릇이다. 중기부가 물밑에서 세종 이전 작업을 추진해온 것은 온 것이고, 이를 백지화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무엇보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은 법적 근거가 대단히 허약하다. 세종청사 경제부처들과의 협업과 현 대전청사의 공간부족 등을 사유로 들고 있는데 그런 사정만으로 세종 이전을 고집한다는 것은 사리에 닿지 않는다. 중기부 논리가 통용되는 전례를 남기면 다른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들도 잠자코 있을지 의문이다. 청에서 부로 승격해 잘 지내던 중기부다. 그러다 지난해 박 장관 취임 후 중기부 태도가수상해지는가 싶더니 결국 대전에서 방을 빼려는 것이 우연의 일치로만 보이지 않는다. 막연한 추측이지만 4선 의원 출신인 박 장관의 정치적 미래 입지와 중기부 이전 카드와 혹여 접점 같은 게 없는 것일까 하는 데까지 의구심이 넓어지는 느낌이다. 이런 불편한 시선은 물론 지역사회 전반의 불편해하는 여론을 가라앉힐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대전 무한 잔류를 천명하는 것이고 오늘 입장을 발표 때 이점을 재삼 숙고할 것을 촉구한다. 그래도 갈길 가겠다는 식으로 결정하는 것은 중기부의 패착일 뿐이다. 갈수록 중기부 이전 반대 여론이 확산 일로에 있을 뿐 아니라 지역의 내로라하는 정·관계 인사들도 여당 대표, 총리를 상대로 이전 불가론 설파에 나서고 있다. 어제 국감에 출석해 거듭 중기부 이전 반대의사를 분명히 해둔 허태정 시장 발언도 인상적이었다.

여론 전선과 갈등 구도의 이슈 면에서 세종 이전에 관한한 중기부 입지는 결코 유리할 수 없다고 보는 게 맞다. 이럴 때에는 앞으로 나아가는 게 능사가 아니라 과감하게 '회군'을 결심하는 게 올바른 처사다. 중기부 세종 이전은 불요불급한 문제다. 왜 긁어 부스럼인가.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