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기부 세종 이전 놓고 지역 경제단체 입장 '온도차'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7:17:09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상공회의소 등 대전 권역 단체 일제히 "집단 행동 불사"
세종 포함 단체들 '모호한 선 긋기'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대전 소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공식화를 놓고 지역 경제 단체들의 입장이 온도차를 드러내고 있다. 각 단체들이 '대전' 또는 '세종·충남' 등 업무 권역별로 중기부 이전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

이를 두고 일부에선 중기부 이전 반대 여론이 희석돼, 세종 이전을 고민하는 타 공공기관들에게 도리어 '탈대전' 지렛대를 쥐어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기부는 최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하면서 대전에서 세종으로 터를 옮기겠다는 내부 의사결정을 공식화했다. 정치권은 즉각 반발했다.

대전 지역 국회의원들은 '국가균형발전 시각에서 반드시 재고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한 목소리로 이전 불가 입장을 내놨다. 의원들은 "대전에서 20년 넘게 함께 성장해온 중기부 이전은 단순한 기관 이전 문제를 넘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와 대전의 미래상에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작 중기부와 관련 업무 연관성이 높은 경제 단체들은 저마다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역 경제 단체의 대표격인 대전상공회의소는 정치권의 주장과 맥을 같이 한다.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최근 혁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지역 경제 발전의 새로운 모멘텀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중기부 이전은 다시 침체에 빠지는 악재가 될 것"이라며 "지역 경제 단체들이 한 목소리를 내 중기부 이전 논란을 잠재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주장은 대전에 공장과 사업체를 둔 기업의 90% 이상이 중소기업이라는 점에 뿌리를 둔다. 지역 경제 지도가 중소기업 위주로 만들어졌고, 중기부가 대전에 둥지를 틀고 있는 만큼 유·무형적인 혜택을 볼 수 있다는 게 같은 맥락이다.

마찬가지로 대전을 권역으로 하는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대전지회 관계자는 "어렵게 혁신도시를 끌어온 상황에 그동안 지역에 뿌리를 내린 중기부를 세종에 내주는 건 말이 안 된다"며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유관기관 유치에 악영향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반면 대전을 비롯해 세종·충남을 권역으로 하는 단체들은 입장 표명을 꺼리는 모습이다. 한 충청권역 중소기업 단체 관계자는 정부 차원의 움직임에 구체적인 언급을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전제하며 "우리처럼 세종이 관할 구역으로 묶인 기관·단체들은 중기부 세종 이전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어려울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또 다른 단체는 "대전을 포함한 충청권 전체 경제 발전을 바라는 마음은 모두 같다"며 "하지만 관할 지역에 따라 셈법은 다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두고 지역 경제계 안팎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새어나온다. 한 지역 경제계 인사는 "세종을 권역으로 한다는 점에서 짐짓 발을 빼는 기관은 장기적 관점으로 바라봐야 할 것"이라며 "충청권에서 대전 경제가 갖는 상징성 등을 고려할 경우, 현재의 사분오열은 절대 긍정적이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관가와 함께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 여론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