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또 다른 재앙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46:2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일본 정부가 123만t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여부를 오는 27일 결정할 예정이라고 한다.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를 더 이상 관리하는 것이 어려워 농도를 낮춰 태평양으로 방류하겠다는 것이다. 오염수 방류 결정이 내려져 실제 방류로 이어지면 태평양 연안국가의 해양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북아 주변국 국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섣부른 결정을 자제하기 바란다. 더불어 우리 정부도 이를 막기 위해 국제공조를 강화하는 등 적극 대응해야 할 것이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이 내려지면 오염수 농도를 재처리해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방류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농도를 희석시키면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사라지지 않는다. 한국, 중국 등 주변국뿐만 아니라 일본의 어업단체가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강하게 반대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일본 내에서는 오염수를 방류하면 일본산 수산물의 판매가 어려워지고, 무엇보다 어업 기반이 붕괴될 것이란 여론도 비등하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결정을 서두를 일이 아니라 오염수의 보관 실태와 재처리 방법 등에 대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한국, 중국 등 주변국을 포함시켜 안전성 검증을 위한 조사부터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닌가 한다.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는 환경에 대한 도전이자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우리 정부의 대응도 매우 중요하다. 우선 방류 피해가 예상되는 주변국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 정부가 섣부르게 결정을 하지 않도록 압박해야 한다. 이를 위해 정부의 외교채널뿐만 아니라 의원 외교망도 모두 동원하기를 바란다. 또한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만큼 검역을 강화해 국민 안전을 지키기를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