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상공인 전용교육장 활용도 떨어져"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08:4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상인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전국에서 운영 중인 소상공인 전용교육장이 도리어 현장에서 외면 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5개 전용교육장 가동률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83.9%로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조사된 교육장 가동률은 2016년 60.3%, 2017년 54.3%, 2018년 43.5%로 급격히 하락했다. 지난해 활용도 제고 노력으로 78.3%로 일시적으로 증가했지만, 올해는 코로나로19로 대면형 집합교육이 중단되면서 56.7%까지 떨어졌다.

코로나19와 별개로 일부 지역의 전용교육장 가동률은 연중 낮은 상황이다. 2015년부터 올해 8월 말 기준(교육장 소재), 대구경북은 41.9%에 그쳤고, 부산울산경남 59.6%, 대전충청 61.5%, 광주호남 66.6%로 집계됐다.

전용교육장의 낮은 가동률로 2015년부터 2020년 8월까지 관련 예산은 총 61억 8800만원이었지만, 집행액은 49억 4800만원에 그쳤다고 신 의원은 지적했다.

신 의원은 "코로나가 장기화됨에 따라 전용교육장 시설의 새로운 활용 방안을 모색해 빈 공간으로 방치해선 안된다"며 "유통, 소비 환경 등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소상공인들이 시대에 발 맞춰 경영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소상공인 교육 내실화에 소진공이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대전, 서울, 광주, 부산, 대구 5개 시도에 전용교육장을 운영하고 있다. 예비창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창업·경영 관련 교육과정 등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