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산림과학원, 송이버섯 인공재배 실험 4년 연속 성공

2020-10-05기사 편집 2020-10-05 12:53:04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국립산림과학원이 인공재배하는 송이버섯.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국립산림과학원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송이버섯 인공재배 실험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송이버섯은 가을철 최고의 맛과 향을 가진 버섯으로 주목받지만 인공재배가 안 돼 생산량이 불안정하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송이버섯 인공재배에 도전하고 있지만 아직 성공한 사례는 없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송이균을 감염시킨 묘목을 이용해 인공재배 실험을 하고 있다.

송이가 발생하는 토양에 소나무 묘목을 심어 묘목 뿌리에 송이균을 감염시킨 뒤, 송이균이 없는 소나무림에 옮겨 심어 송이균이 2차적으로 확산하도록 유도하는 기술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01년부터 2004년까지 150본의 송이 감염 묘를 심어 인공재배를 시도했다. 이후 송이 감염 묘로부터 송이균 생존율은 20%였다.

송이버섯은 2010년 1개, 2017년 5개, 2018년 1개, 2019년 1개, 올해 12개가 발생했다. 연속적인 버섯 발생은 송이 감염 묘에 의한 인공재배 성공의 청신호로 볼 수 있다고 산림과학원은 강조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국립산림과학원의 송이버섯 인공재배 시험지.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