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 일정 아직 미정

2020-10-04기사 편집 2020-10-04 14:57:46      정재필 기자 jpscoop@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대전사랑시민협의회·대전시새마을회·한국자유총연맹대전시지회 등 대전지역 17개 민간단체가 최근 대전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에 나서는 등 붐 조성에 나서고 있지만 당초 개최 예정이었다가 돌연 순연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 본회의 일정은 아직 미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추석 연휴기간 대전과 충남 시·도민들의 차례상에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지연 사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시·도민들은 조속한 시일 내에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되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당초 지난달 23일 오후 2시 개최 예정이었다가 본회의를 삼일 앞둔 상황에서 갑자기 연기됐던 균형위 본회의 개최 일정이 조속한 시일 내에 잡혀 혁신도시 지정 문제가 일단락 되길 기원하고 있다.

균형위 한 고위 관계자는 4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본회의 재 개최 일정 확정 여부와 관련, "현재로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며 "언제 회의가 개최될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이어 지연 사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일부 위원들 사이에서 혁신도시와 맞먹는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각종 정부 정책들이 강하게 추진되는 마당에 굳이 혁신도시를 추가로 지정해야 하느냐고 의구심을 제기하는 의견이 없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인사는 또 본회의 재개 시 수차례 논의 끝에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심의 의결이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대해 "본회의가 소집될 경우 아마 그날 결정되지 않겠느냐"며 "부결시키려고 회의를 소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 직속 균형위 본회의 개최 일정이 지연되면서 대전시와 충남도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채 본회의 일정이 하루속히 잡혀 혁신도시 지정 지연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이와 관련 한 인사는 "결국 대전과 충남 시·도의 혁신도시 지정여부의 키는 청와대 의중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지역 17개 민간단체들은 지난달 28일 대전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15년 전 대전을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했던 판단은 오판임이 명백히 드러났다"며 "세종시가 34만이라는 중견 도시로 성장하기까지 대전은 그 어느 지역보다 희생이 컸다. 2015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무려 7만 8천 명이나 세종으로 유출됐고,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도 약화됐다. 부산, 대구, 광주, 전북 등 4개 연구개발특구가 추가로 지정되고 대덕연구단지 연구기능이 다른 지역으로 분산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 중 대전과 충남만이 혁신도시가 없다. 대전과 충남만 심각한 차별을 받는 서글픈 상황"이라며 "19대 대선 공약집 134쪽에는 혁신도시를 전진기지로 삼아 국토 균형발전을 이뤄내겠다고 명시돼 있다. 지난 4월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 모두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철석같이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만성적인 교통·주택·교육·환경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수도권과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을 살리기 위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더 이상 지체할 필요도 시간도 없다"며 △ 국가균형발전 △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 조속 추진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송충원·정재필·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pscoop@daejonilbo.com  정재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