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공부문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 10월 1일부터 시행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5:42:2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앞으로 디지털서비스는 각 수요기관에서 수의계약을 통해 공공조달이 가능해진다. 수요기관이 원하는 대로 디지털서비스의 계약조건을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도록 카탈로그 계약 방식도 추진된다.

22일 조달청 등에 따르면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도입을 위한 관련 시행령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 10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개정은 디지털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디지털서비스 특화 전문계약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향후 공공의 디지털서비스 이용 촉진과 관련 산업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계약 대상이 되는 디지털서비스의 정의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디지털서비스 정의를 신설했다. 디지털서비스는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를 지원하는 서비스, 지능정보기술 등 다른 기술·서비스와 클라우드컴퓨팅기술을 융합한 서비스로 구성된다.

신속한 계약 대상 선택을 위한 디지털서비스 심사위원회가 구성된다. 일반경쟁 입찰절차에 따르던 기존 계약방식에 따르면 디지털서비스 계약을 위해서는 상당 기간이 소요, 긴급한 수요가 있을 경우에도 도입·이용이 지연되는 한계가 있었다.

정부는 수요기관이 신속하게 디지털서비스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컴퓨팅법 시행령을 개정해 수요기관이 선택할 수 있는 디지털서비스 계약 대상을 디지털서비스 심사위원회에서 사전에 선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심사위원회는 관계부처(과기정통부, 기재부, 행안부, 조달청 등) 공무원·민간 전문가로 구성되며, 공급 기업의 신청을 받아 신청 서비스가 선정 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심사해 선정하는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디지털서비스 수의계약 허용 및 카탈로그 계약도 가능해진다. 수요기관에서 원하는 대로 계약조건을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도록 조달사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카탈로그 계약 방식을 도입한다.

이에 조달청은 서비스 제공자가 제시하는 상품의 기능, 특징, 가격 등을 설명한 카탈로그의 적정성을 검토해 카탈로그 계약을 체결하고, 수요기관은 계약상대자의 제안서 평가·협상을 거쳐 납품대상자를 결정한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