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코로나19 시국에 코로나 19를 위한 토크콘서트 논란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1:25:40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산]서산시가 코로나19 정보 제공 등에 대해 시민들이 잘못 알고 있은 부분을 설명하겠다면서 토크콘서트를 예정,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준수로 참석인원을 제한키로 했지만 중대본이나 충남도, 서산시 등이 모임 자제를 당부하는 상황에서 이를 역행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서산시민센터에서 '소통 토크콘서트 Talk Talk Talk'를 열 예정이다. 이 콘서트는 △코로나19 관련 대응 및 조치 안내 △방역 및 소득에 대한 설명 △질의응답 및 소통시간 등으로 1시간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맹정호 시장과 서산시보건소 감염병관리팀장, 방역팀장이 패널로 나선다. 시는 이 콘서트에 참여할 시민을 선착순으로 30명을 모집하고 있다. 이 콘서트는 맹 시장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민들은 전국적으로 매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안팎으로 나오고, 국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모임 자제를 호소하는 상황에서 토크 콘서트 취지를 떠나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한 시민은 "지금은 모두가 조심해야 할 때 아닌가"라며 "다가오는 추석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할 만큼 위중한 시국인데, 시민들 참여를 최소화 했다고 하지만 시민들에게는 모임을 하지 말라 해놓고 시가 나서 토크콘서트를 한다는 발상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때마다 시 보건소는 일을 할 수 없을 만큼 확진자의 동선 공개 문의가 많다"면서 "이 기회에 토크콘서트를 통해 시민들에게 확진자의 이동 동선 공개나 현장조사 등 잘못 알고 있는 부분을 설명하는 시간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서산시는 22일 현재 코로나19 24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