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시에 3억 8700만 원 전달

2020-09-21기사 편집 2020-09-21 16:54:22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회복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1일 시청 응접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추석명절 취약계층 지원금 1억 원과 집중호우 피해 긴급지원금 2억 8700만 원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태희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허태정 대전시장, 박용훈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대전시 제공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1일 시청 응접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추석명절 취약계층 지원금 1억 원과 집중호우 피해 긴급지원금 2억 8700만 원을 전달했다.

시는 대전모금회의 지원금으로 지역 내 저소득 가정, 소년소녀가장, 장애인, 독거노인 등 생활이 어려운 이웃 2312가구에 추석 명절비 85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쪽방거주민과 이주외국인 등이 이용하는 2개의 사회복지기관에는 명절 행사비와 무료급식, 공동차례상비용 등으로 1500만 원을 지원한다.

정태희 회장은 "시민의 정성이 모아진 성금으로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과 대전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하고 풍성한 추석 명절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경기 침체로 사회 취약계층이 더욱 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이웃에 대한 관심과 보살핌으로 정을 나누는 정다운 추석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