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동참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5:04:58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16일 대전 신협중앙연수원에서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담은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는 김윤식 회장이 16일 대전 신협중앙연수원에서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담은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릴레이 공익 캠페인으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고자 지난 3월 외교부에서 시작됐다.

비누 거품이 묻은 두 손 이미지와 '견뎌내자(Stay Strong)'란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 3명을 지목하는 방식이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 원장 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한 김윤식 회장은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모두가 조금만 더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다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캠페인의 다음 주자로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을 지목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