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여권은 지지율 역전 무겁게 받아들여야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8:07:0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지율이 역전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0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33.4%, 통합당은 36.5%로 나왔다. 지난주에 비해 민주당은 1.7% 포인트 내렸고, 통합당은 1.9%포인트 올라 양당의 지지도 격차는 3.1%포인트에 달했다. 비록 오차 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내이기는 하지만 통합당이 민주당을 앞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이 시작된 2016년 10월 이후 199주 만의 일이라고 한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왜 이런 결과가 초래됐는지 숙고할 필요가 있다. 여론이라는 것이 늘 움직이게 마련이어서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4·15 총선 압승 이후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의 결과라면 상황이 달라진다. 사실 민주당은 21대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 추경안과 각종 법안 단독 처리 등에 박차를 가하면서 협치는 외면했다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거대 여당의 힘은 과시했지만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는 의지가 부족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여기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논란을 비롯해 부동산 대책 논란, 검찰 인사파동 등 잇단 악재까지 겹쳤다.

민주당 지지율은 경기·인천, 호남, 제주를 제외한 전지역,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통합당에 뒤졌다. 전통적 우호세력인 호남권에서는 급락했다. 전당대회 국면에서 지지율이 올라가도 부족한 판에 야당에 뒤쳐졌으니 선뜻 받아들이기도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책임있는 집권여당이라면 지지율 역전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국민 삶을 개선하는데 앞장서기 보다는 진영논리에 몰두했다는 비판을 피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는 애기다. 먹고 싶은 것만 골라 먹으면 몸에 탈이 나듯 하고 싶은 일만 골라 한 대가가 아닌지 되새겨 보기를 바란다.

향후 지지율 하락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 속에서 민주당 내부에선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모양이다. 당권주자와 유력 대권주자들도 자세를 낮추고 있지만 뾰족한 타개책을 제시하기에는 상황이 여의치 않아 보인다. 당장 어떤 해법을 내놓기보다 그동안 간과했던 소통과 공감능력을 키우며 정책으로 승부를 해는 것만이 잃어버린 지지를 되찾는 길일 것이다.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