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의회 코로나19 수해 극복 위해 국외연수비 반납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3:50:19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천안시의회(의장 황천순)가 코로나19와 수해 극복을 위해 의원들 뜻을 모아 의원국외여비와 직원국외업무여비 등 1억 6400만 원을 반납키로 했다.

황천순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침체가 가속화 되고 있는 시점에 몰아닥친 집중폭우로 생계에 위협을 받게 된 시민들이 겪는 절망감은 이루 말 할 수가 없다"며 "하루라도 빨리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시의회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시의회는 14일 시의원들과 사무국 직원들이 집중호우 피해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