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대학들은 공공기관 취업시장 적극 공략해야

2020-08-03기사 편집 2020-08-03 18:14:2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충청권 소재 공공기관들에 대해서도 지역인재 의무채용제가 적용되면서 지역 대학들이 이들 공공기관 취업 시장을 겨냥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들 대학의 공통점은 학생들 취업 지원을 위한 실효적인 프로그램 운영이다.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채용 이해나 합격전략 등을 주제로 특강을 여는 대학이 있는가 하면, 행정과 접목된 연계전공 과목을 신설해 수강생들을 모은 곳도 있고 일부 대학은 아예 취업대비반을 구성해 운용하고 있는 모양이다. 주로 사립대들의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활발하다는 인상을 준다.

그동안 지역으로 이전해 온 낯익은 공공기관들이지만 지역 젊은이들에겐 취업 사각지대나 마찬가지였다. 특히 혁신도시가 있는 타 시·도에서 시행되는 지역인재 의무채용제의 경우 대전· 충남 대학 졸업생들만 수혜권에서 배제돼 이만저만 타격을 입은 게 아니었다. 지금은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그 장애물이 제거된 상태고, 지역 이전 공공기관들이 신규 인력을 채용할 때는 지역 대학 혹은 고교 졸업생 응시자의 일정 비율을 합격시켜야 한다. 자연히 지역 대학을 나온 인재들의 공공기관 취업 문이 넓어지면서 일자리 공급층도 두터워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음은 물론이다. 올 하반기에도 지역내 공공기관들은 인력 채용 공고를 낼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전체 선발 인원 중엔 지역인재 할당도 포함된다고 봐야 한다. 이렇게 상황이 달라진 만큼 공공기관 취업시장 공략을 위해 대학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는 것은 당연하다.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의무채용제에 기속된다고 해도 막무가내로 머릿수를 채우는 식으로 뽑을 리 없다. 직무를 수행할 적합한 자질 및 역량이 못 미치면 공공기관 취업 문을 억지로 열고 들어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문제는 최대한 공공기관 눈높이에 가까운 인재를 공급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지역 대학들이 실무강좌나 융복합 과목 개설 등에 나서는 모습은 충분히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만하다.

지역 공공기관들도 그룹별 일자리 창출 협약을 맺는 등 지역인재 채용 문제에 전향적인 자세로 나오고 있다. 기업설명회, 취업컨설팅 등에도 인색하지 않겠다고 한다. 능동적으로 취업 멍석을 펴주겠다는 것이며 대학자들은 재주껏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