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 도고권 활성화 해법 찾기 나서

2020-08-03기사 편집 2020-08-03 11:36:30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달 31일 아산시와 충남연구원이 도고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를 열고 도시재생과 연계한 도고활성화 기본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벌였다. 사진=아산시 제공

[아산]아산시가 도고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섰다.

3일 시에 따르면 도고지역은 아산시의 대표적인 온천 휴양시설 및 관광거점 공간이었으나 최근 온천산업이 급격히 쇠퇴하면서 도시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시와 충남연구원은 지난달 31일 도고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를 가졌다. 이날 세미나에는 외부전문가, 관계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해 도시재생과 연계한 도고활성화 기본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벌였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윤명한 건국대학교 교수는 온천관광의 메카에서 극심한 침체를 겪다 최근 도시재생을 통해 새롭게 상권 활성화를 준비 중인 충주 수안보지역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도고지역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서 어반르네상스 컴퍼니 전원식 박사는 도시재생과 연계한 도시 활성화 기본방향 발표를 통해 도고지역의 쇠퇴지수와 도시재생활성계획 반영을 위한 구상과 대안을 제시했다.

시 관계자는"이날 워크숍에서 논의된 내용을 검토해 도고권 활성화 전략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향후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워크숍을 개최,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한 연구결과를 도출한 후 국비 확보 등 재원 마련으로 도고 활성화 추진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도고지역 온천 및 주변상권과 지역발전 연계전략을 통한 활성화 방안 연구를 충남연구원과 함께 이달부터 본격 착수해 오는 10월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